딤섬

딤섬은 ‘마음을 두드린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딤섬 전문 레스토랑에서는 150가지가 넘는 딤섬 메뉴를 선보인다. 실제 전체 딤섬의 개수는 2,000여 개에 이른다. 그 안에서 내 입맛에 쏙 맞는 딤섬을 만나는 일은 언제나 행복하다.  광둥 지방 사람들은 튀긴 요리 대신 딤섬 메뉴같이 찐 요리를 선호한다. 볶거나, 튀기거나 구운 요리도 대나무 용기에 담아, 적은 사이즈로 함께 나눠먹는다. 딤섬은 얌차라고도 불린다. 얌차는 ‘차를 마시다’라는 뜻이다. 딤섬을 먹을 때에 항상 차와 함께 곁들여 마시는 경우가 많아 붙여진 이름이다.
홍콩에서 딤섬은 브런치나 점심으로 가볍게 즐기는 메뉴다. 홍콩 사람들은 가족, 친구, 직장 동료 등 여러 명이 모여 다양한 딤섬을 시켜놓고 왁자지껄 떠들며 먹기를 좋아한다.

오늘날 딤섬 레스토랑은 소박한 곳부터 크고 럭셔리한 곳까지 크기와 형태가 모두 다양하다. 처음에는 중간 정도 되는 가격의 대형 딤섬 음식점에서 딤섬을 시도해보자. 삼대가 모여 함께 즐거운 대화를 나누며 딤섬을 먹는 모습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좋아하는 사람들과 딤섬을 먹는 일은 짧지만 효과적인 휴식 방법이다.
식당에 들어서면 웨이터가 몇 명인지를 말하고, 자리에 앉는다. 원하는 차를 선택한 후, 딤섬을 주문하면 된다. 홍콩 여행 중이라면 반드시 딤섬 문화를 경험해보자.

무엇을 주문할까?

딤섬 종류가 너무 많아서 뭘 골라야 할지 고민된다면, 한국인 입맛에도 잘 맞는 클래식한 딤섬부터 시작해보자.

새우찐만두 (하가우)

속이 살짝 보이는 얇은 반투명 반죽 피에 새우가 가득 들어 있습니다. 식당에 따라 죽순이나 돼지고기를 새우와 함께 넣기도 합니다.

새우찐만두 (하가우)

샤오 마이

전형적인 중국식 딤섬. 하카우와 더불어 한국인 입맛에 맞다. 정통 광동식 딤섬은 간 돼지고기, 새우, 버섯, 양파, 생강 등의 다양한 재료를 얇은 피로 감싸 청주, 간장, 참기름 등으로 양념한다. 샤오 마이 위에 붉은 꽃게알로 장식해 입맛을 돋운다.

샤오 마이

차슈바우(구운 돼지고기 번)

마치 한국의 호빵과 비슷한 비주얼이지만 맛은 전혀 다르다. 두꺼운 만두피 안에 있는 천천히 익혀낸 돼지고기 안심은 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난다. 굴 소스를 곁들여 먹는다.

차슈바우(구운 돼지고기 번)

청펀

쌀가루로 만든 얇은 피 속에 새우, 쇠고기, 달콤한 돼지고기 등의 재료로 채워 만든 기다란 모양의 딤섬이다. 쪄서 간장에 찍어 먹는다.

청펀

스프링 롤

각종 야채와 고기 등의 재료를 얇은 도우에 돌돌 말아 롤을 만들어 잘 익도록 튀겨낸다.

스프링 롤

튀긴 새우 덤플링

새우가 주 재료고 가끔 돼지 지방을 곁들이기도 한다. 속재료를 만두피에 넣고 말아서 튀겨낸다. 겉은 바삭히고,  속은 풍부한 육즙이 인상적이다.

튀긴 새우 덤플링

차슈소우

얇은 페이스트리 안에 있는 달콤하게 잘 구운 돼지고기 속이 들어있는 딤섬이다. 겉으로 보기엔 만두보다는 빵에 더 가까워 보인다. 달콤해서 아이들이 좋아한다.

차슈소우
딤섬 식사 매너
❶ 젓가락이 두 개일 경우, 하나는 덜어 먹는 젓가락으로 사용한다.
❷ 차를 따라줄 때는 찻잔을 잡지 말고 손가락으로 가볍게 테이블을 두드려 감사의 표시를 한다.
❸ 찻주전자에 물이 떨어지면 뚜껑을 열어 둘 것! 그러면 직원이 와서 알아서 뜨거운 물을 채워 준다.

딤섬 레스토랑에서는 누군가가 차를 따라줄 때 손가락 3개를 두드리며 감사를 표하는 것이 에티켓이다. 이는 청나라 왕조(1644-1911)부터 시작되었다. 청나라 때 평민으로 위장해 여행하기를 즐기는 황제가 살았다. 하루는 평민으로 위장한 채 신하들과 함께 찻집에 들렀다. 황제가 신하들에게 차를 따라 줄 차례가 되었다. 원래 황제에게 차를 받을 때에는 절을 해야 하지만, 황제의 정체가 탄로날 것을 우려해 절을 할 수도 없는 상황. 신하들은 어떻게서든 감사의 인사를 표하고 싶은 마음에 손가락 3개로 탁자를 두드렸다. 손가락 하나는 머리를 숙여 인사하는 것이고 나머지 둘은 두 팔로 엎드린 것을 의미한다.